아이 맞춤형 디자인, 입원생활 밝고 희망차게 바꾼다!

페이지 정보

Writer CDE Date19-05-22 17:21 Click447 Reply0

본문

 


be1042f3f095a253f4d190ea6613797b_1558513

아이 맞춤형 디자인, 입원생활 밝고 희망차게 바꾼다!

UNIST 김차중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 교수팀, 어린이용 링거거치대 개발

차갑고 딱딱한 이미지 탈피해 입원생활 부정적 경험을 긍정적으로 변화


# “엄마나 이제 병원이 안 무서워요!” 아이가 아동용 링거 거치대, ‘아이몬(IMON)’에 타고 병원을 돌아다닌다알록달록한 링거 거치대에 앉은 아이는 링거를 맞으면서작은 탁자에 놓인 그림책을 본다링거를 맞고 병원에 입원해 있는 시간은 두렵기 보단 즐거운 시간이 된다.

UNIST 김차중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 교수 연구팀이 어린이용 링거 거치대 디자인을 내놓았다.‘아이몬(IMON)’이라고 이름 붙여진 이 링거 거치대는 아동병동 환자들이 사용하는 기존의 차갑고 지루한 디자인을 탈피한 새로운 모습의 제품이다.

아동 환자를 위한 이 특별한 디자인은 지난 3월 세계적 디자인 상인 ‘2019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본상을 수상하며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아동용 링거 거치대 아이몬은 아이들이 병원에서 겪을 수 있는 부정적 감정들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 사진: 김차중 교수팀 제공아동용 링거 거치대 아이몬은 아이들이 병원에서 겪을 수 있는 부정적 감정들을 긍정적으로 변화시킬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 사진: 김차중 교수팀 제공


아이몬은 아이들이 병원에서 겪는 불편하고 부정적인 감정을 없애기 위해 디자인됐다. 기존 거치대는 링거를 달아 끌고 다니는 형태다. 이와 달리 아이몬에는 좌석이 장착돼 아이들이 탑승해 움직일 수 있다. 색상도 아이들이 좋아하는 것으로 활용했다. ‘타는 즐거움’을 가미해 링거를 맞는 경험에서 오는 두려움을 없애고 입원 생활을 긍정적으로 기억하게 만든 것이다.

또한 아이몬엔 진단기기, 산소탱크, 링거줄 꼬임방지 장치 등 의료장비와 부모들의 물품을 담을 수 있는 수납공간이 추가됐다. 아이를 위한 테이블도 설치할 수 있어 동화책을 읽거나 보드게임을 할 수도 있다. 이런 디자인은 실제 병원환자를 관찰한 데이터와 부모 및 간호사와 지속적인 인터뷰가 있었기에 가능했다.

아이몬 프로젝트는 산업통산자원부가 지원하는 디자인혁신과제 사업의 결과물로, 지난 2년 간 ㈜디자인부산(대표 서무성)과 UNIST가 공동으로 개발해왔다. UNIST에서는 김차중 교수와 조광민, 마상현, 최하연, 김소영, 김소정 연구원이, ㈜디자인부산에서는 서무성 대표와 민경욱 팀장이 주도적으로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김차중 교수는 “아이들은 병원에서 성인들과 전혀 다른 경험을 하는데, 여기에 맞는 도구나 제품이 필요하다고 생각해 링거 거치대 디자인에 착수했다”며 “아픈 아이들을 위한 제품 디자인이 세계적 디자인상을 받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아이몬은 내년 상반기까지 상용제품으로 출시하겠다는 목표로 추가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사진: 김차중 교수팀 제공아이몬은 내년 상반기까지 상용제품으로 출시하겠다는 목표로 추가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사진: 김차중 교수팀 제공

이어 “산학과제의 결과물로 좋은 성과를 거둬 기업, 학생 그리고 학교 모두에 좋은 영향을 준 것 같다”며 “이번 수상은 UNIST가 디자인 실무 분야에서 꾸준히 인정받고 있음을 보여주는 성과”라고 강조했다.

김차중 교수팀과 ㈜디자인부산은 산학과제의 연장선상에서 아이몬을 상용 제품으로 출시하기 위해 협력하고 있다. 연구진은 내년 상반기 제품 출시를 목표로 생산을 위한 추가 디자인 작업을 진행 중이다.

김 교수팀은 2016년부터 미국 스파크 디자인 어워드,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등 세계적인 디자인 공모전에서 여러 번 수상하며 우수성을 인정 받아왔다. 특히 산학과제를 통해 기업의 가치를 높이는 데 기여하고 있으며, 아동 환자, 노인 환자, 시각장애인, 제3세계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디자인을 통해 사회를 위한 디자인도 꾸준히 진행해왔다.

한편 iF 디자인 어워드는 세계적 권위를 자랑하는 디자인 수상기관인 독일 레드닷 어워드, 미국 IDEA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로 불린다. 올해 iF 디자인 어워드에는 전 세계 50개국에서 6,500개 이상의 작품이 출품됐다.